본문 바로가기

빌 코스비 뉴욕 매거진, '이들 35명 여성…빌 코스비에게 당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8 15:30
빌 코스비 뉴욕 매거진 [사진 뉴욕매거진 표지]


빌 코스비 뉴욕 매거진



빌 코스비에 성폭행 당한 여성 35명, 뉴욕 매거진 표지에… 빈 의자는 무엇?



미국 매체 뉴욕매거진이 27일(현지시간) 커버스토리 표지를 미국 유명 코미디언 빌 코스비(78)에게 성폭행 당한 35명의 여성으로 채워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매거진은 헤드라인으로 "코스비 : 반갑지 않은 여성들"을 달고 이날 슈퍼모델 제니스 디킨슨 등 성폭행 혐의로 코스비를 고소한 피해 여성 46명 중 35명의 인터뷰를 30페이지에 걸쳐 실었다. 표지에 맨 마지막 비어있는 의자는 코스비에게 성폭행을 당했지만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한 36번째 여성을 의미한다.



뉴욕 매거진의 파격적인 표지와 커버스토리로 미국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도 달아올랐다. SNS를 통해 해시태그 '빈 의자'(#TheEmthyChair)를 단 응원글이 퍼지기 시작했다. 또 표지가 공개된 날 뉴욕 매거진의 웹사이트가 12시간 동안 먹통이 되기도 했다.



코스비는 수십 년 동안 40여명의 여성들에게 진정제 등을 먹인 후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코스비는 지속적으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빌 코스비 [사진 뉴욕매거진 표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