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3 FOX SPORTS, 다음달 1일 개국…JTBC-폭스 업무 제휴

중앙일보 2015.07.28 14:10










JTBC가 세계 최대의 TV 네트워크사인 폭스 인터내셔널 채널스 아시아(FOX International Channels Asia·이하 FIC)와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



JTBC는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스포츠종합채널 JTBC3 FOX SPORTS의 개국을 앞두고 FIC와 업무 제휴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수길 JTBC 대표이사를 비롯해 홍성완 JTBC 고문, 정경문 JTBC 플러스 스포츠 부문 대표이사 등 중앙미디어네트워크 방송 계열의 주요 간부들과 주빈 간데비아 사장, 이준희 수석부사장, 크레이그 답스 스포츠콘텐츠 총괄책임 등 FIC 임원들이 참석했다.



JTBC3 FOX SPORTS는 다음달 1일 개국한다. 이에 앞서 김 대표이사와 간데비아 사장이 성공적인 채널 운영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하고 조인서에 서명했다. FIC와 협약으로 JTBC는 유럽 4대 프로축구리그 중 하나인 독일 분데스리가와 국제자동차경주대회인 포뮬러원(F1), 테니스 메이저대회(호주·프랑스 오픈, 윔블던) 등을 JTBC3 FOX SPORTS를 통해 단독 중계한다.



간데비아 사장은 "대한민국 시청자들에게 FIC만의 세계적인 스포츠 빅이벤트들을 선보일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 양 사가 JTBC3 FOX SPORTS의 시청자 층을 널리 확보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이사는 "JTBC의 방송 역량과 노하우가 FIC의 파워풀한 콘텐트를 만나 상호 간에 무한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다. JTBC3 FOX SPORTS의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엔터테인먼트채널 QTV와 골프전문채널 JTBC 골프를 보유하고 있던 JTBC는 스포츠종합채널 JTBC3 FOX SPORTS까지 패밀리 채널로 맞이해 다양한 분야의 방송 콘텐트를 유통·공급하는 국내 최고 방송미디어 그룹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사진 JTBC3 FOX SPORTS]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