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취해 운전대 잡은 경찰들 잇따라 입건

중앙일보 2015.07.28 13:50
만취한 상태로 차량을 몰다 사고를 낸 경찰관들이 잇따라 적발됐다.



28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인천 삼산경찰서 소속 A(33·여) 순경은 지난 27일 오후 11시쯤 부평구 갈산역 인근 도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앞 차량을 들이받았다. 당시 A순경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0.1%)보다 높은 0.18%였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퇴근 후 동료들과 경찰서 인근 치킨집에서 맥주 500㏄ 4잔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같은 날 오전 9시30분쯤에는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경인고속도로 부평IC 부근에서 인천 부평경찰서 소속 B(31) 경사가 앞 차량을 추돌했다. B경사의 혈중 알코올 농도도 면허 취소 수치인 0.11%였다.

B경사는 전날 지인과 소주 4병을 나눠 마시고 서구에 있는 부모님 집에서 잠을 잔 뒤 다음날 출근길에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순경과 B경사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조치할 방침이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