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사병과 일사병의 차이…'탈수 증세' 조심해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8 12:40
‘열사병과 일사병의 차이’ [사진 중앙포토DB]
 

‘열사병과 일사병의 차이’



무더위가 연일 계속 되면서 일사병 열사병 증상과 함께 둘의 차이까지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열사병과 일사병은 증상에 있어서는 거의 같다. 두통과 나른함, 피로감, 심장 두근거림, 어지러움 그리고 심하면 의식혼동과 실언 등이 열사병 일사병의 일반적인 증상이다. 또한 열 관련 질환이라는 점도 같다.



그러나 차이는 있다. 직사광선에 오래 노출되어 열 관련 질환에 걸리는 것을 일사병이라고 한다. 열사병은 일사병을 포함해 열 관련 질환을 모두 포함하는 것이다. 일사병은 열사병의 일부다.



열사병은 햇빛 아래 있지 않더라도 걸릴 수 있다. 냉방시설이 잘 갖춰지지 않은 곳에서 열사병에 걸리기 쉬우며, 직사광선이 없더라도 덥고 습한 곳에서는 탈수 증세가 오면서 열사병에 걸릴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일사병 환자의 의식이 있을 경우 1리터 정도의 물을 마시게 하고 물을 마신 후에도 환자의 체온이 오르거나 의식이 나빠지면 병원으로 급히 이동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열사병 환자에게는 분무기로 피부에 25도 정도의 물을 뿌려 주는 것도 도움이 되며, 큰 혈관이 지나가는 서혜부(넓적다리 주변), 목, 겨드랑이 부위에 아이스팩을 올려 주는 것도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열사병과 일사병의 차이’[사진 중앙포토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