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신질환 입원의료비 보장하는 임산부보험 첫 출시

중앙일보 2015.07.28 11:43
삼성화재가 인터넷을 통해 업계 최초로 임신·출산 질환 관련 실손입원의료비와 태아 위험을 보장하는 ‘삼성화재 다이렉트 임산부보험’을 28일 출시했다.



그동안 보험의 사각지대였던 임신·출산 관련 질환을 업계 최초로 보장했다.



이 보험은 임신질환으로 입원 치료시 1000만원 한도로 본인 부담금의 80%를 실손 보상한다.



통상적인 분만을 제외한 자궁외 임신, 습관성 유산, 자궁경관 무력증, 전치태반, 조기 진통, 임신성 당뇨, 임신중독증, 심한 입덧 등 다양한 질병을 보장한다.



태아 보장도 다양하다. 입원 일당과 함께 조혈모세포이식수술비, 중증세균성수막염진단비 등을 출생일로부터 5년까지 보장한다. 뇌성마비나 다운증후군 진단시 양육자금도 지급한다.



30세 임산부가 실속형(상해사망 고도후유장해, 임신질환 실손입원의료비, 임신중독증 진단비)으로 선택할 경우 월 보험료 2만원 수준으로 가입 가능하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임산부보험’은 삼성화재다이렉트 홈페이지(direct.samsungfire.com)에서 직접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 계산을 하더라도 가입권유 전화를 하지 않는다.



정병록 삼성화재 장기상품개발팀장은 “임신·출산을 앞둔 고객이 합리적인 보험료로 안전한 출산을 준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