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용절벽에 막힌 청년 위해 일자리 20만개 이상 만든다

중앙일보 2015.07.28 01:05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업과 정부가 손을 잡고 2017년까지 20만 개 이상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내년부터 정년이 60세로 연장됨에 따라 청년층 일자리가 급감하는 ‘청년 고용절벽’ 문제를 풀기 위해서다.



정부와 6개 경제단체는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청년 고용절벽 해소를 위한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하고 협력 선언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민관은 2017년까지 ‘청년 일자리 기회 20만+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앞으로 3년간 공공부문에서 교사·간호사 등의 채용을 확대해 4만 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이어 민간에서도 3만5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 청년 인턴 과 직업훈련제도 , 학교교육과 직업교육을 동시에 받는 일·학습병행제 를 확대해 12만5000명에게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주기로 했다. 재정지원 받는 청년 연령의 범위는 15~29세에서 15~34세로 확대된다.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단기적으로는 공공부문이 앞장을 서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민간기업엔 과감한 세제·예산 지원을 할 것”이라 고 말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경제계가 일자리를 많이 만들려면 정부의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하반기 노동개혁이 원만히 추진되면 청년 일자리도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화답했다. 신광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기업이 몇 년간의 세제 혜택만 보고 정규직을 채용하긴 어렵다”며 “기업이 활발한 청년 채용을 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지원을 해야 하고 노조의 이해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김원배·김민상 기자 oneb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