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병호 “RCS, 카톡 도청 못해”

중앙일보 2015.07.28 01:04 종합 1면 지면보기
이병호 국정원장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27일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불법 해킹 의혹’ 관련 현안보고에 출석해 “직(職)을 걸고 불법 사찰은 없었다”고 말했다고 정보위원들이 전했다.


“직을 걸고 불법 사찰 없었다”
국정원, 삭제 자료 51건 복구
10건은 대북·대테러용 자료
10건은 실패, 31건 자체실험
야당 “제대로 된 자료 안 내놔”

 이 원장은 이날 정보위에 “지난 18일 사망한 국정원 직원 임모(45)씨가 삭제한 휴대전화 해킹 관련 자료를 복구해 분석한 결과 모두 51건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이 중 ▶대북·대테러용 관련 자료가 10건 ▶해킹을 시도했으나 실패한 기록이 10건 ▶자체 실험 관련 건이 31건이었다. 이 원장은 자체 실험이었던 31건을 제외한 20건 중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건 없었다”며 ‘내국인 사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임씨가 관리했던 ‘해킹 타깃(목표물)’이 IP주소(인터넷 회선번호) 기준으로 500개 이하”라고 설명했다고 정보위원들이 전했다. 한 여당 소속 정보위원은 “300~400개 정도로 보면 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국정원은 임씨가 관리했던 로그 파일(컴퓨터 시스템의 모든 사용내역을 기록하고 있는 파일) 원본은 “보안이 많이 노출될 수 있어 현장조사 때 보여주겠다”며 제출하지 않았다. 이탈리아 해킹팀사(社)에서 구입한 RCS(원격조종시스템) 해킹 프로그램과 관련해선 “모두 숨진 임씨가 주도해왔고 임씨의 사망으로 상당 부분을 알 수 없게 됐다”고 했다. 이 원장은 “RCS를 통해선 카카오톡 도청이 불가능하다. 해킹사로부터도 ‘카카오톡은 도청이 어렵다’는 e메일을 받았다”고 말했으며 “휴대전화 대화를 실시간으로 녹음하는 것은 가능해도 실시간 도·감청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이 제기했던 SK텔레콤 회선들에 대한 해킹 시도와 관련해서도 “국정원이 보유한 휴대전화에 (해킹)실험을 한 기록”이라고 해명했다고 여야 정보위원들이 전했다.



 새누리당의 정보위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설명이 잘 이뤄졌고 충분했다”며 야당의 정치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반면 새정치연합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야당이 요청한 34건의 자료 중 제대로 온 자료가 없고 (임씨가 삭제했다는) 해킹 대상도 특정해 밝히지 않았다”고 했다. 야당 정보위원들은 해킹 대상인 대북·대테러 공작 대상자 명단을 국정원이 기호(△·○·□…)로만 표시하고 신상 정보도 공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원장은 국정원 현장조사에 해킹 전문가들을 동참시키자는 야당 요구에 대해 “자료 열람은 불가능하지만 국정원 기술자들과의 별도 간담회에서 오해를 풀어주겠다”고 해 결국 여야가 함께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회의에서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RCS는 감청용 설비가 아니라 소프트웨어여서 신고 대상이 아니다”며 “감청에 대해 국민이 불안해할 이유가 없다”고 답변했다.



남궁욱·위문희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