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 박근혜 심판론으론 내년 총선 필패”

중앙일보 2015.07.28 00:53 종합 8면 지면보기
민병두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면 여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게 아니라 야당 지지율이 떨어진다’.


새정치련 싱크탱크 보고서

 새정치민주연합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민주정책연구원(원장 민병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야당 지지율의 ‘커플링 현상’(동조화 현상)을 적시한 보고서를 작성해 지난 24일 비공개 확대간부회의에서 브리핑했다. 연구원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주요 고비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할 때 새누리당의 지지율이 견고한 흐름을 유지하는 반면, 야당 지지율이 거꾸로 하락하는 경향이 있다고 보고했다.



 연구원이 제시한 대표적 사례는 지난해 말 ‘비선 실세 논란’을 불러일으킨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 정국이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십상시 국정 농단 의혹’이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첫째 주 박 대통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포인트 하락한 41%를 기록했다. 이 기간 새정치연합 지지율도 같은 폭으로 하락(22→21%)했으나 새누리당은 똑같은 41%를 유지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4월 9일)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확산된 지난 4월 둘째 주에도 마찬가지였다. 박 대통령 지지율이 전주 대비 1%포인트 하락한 39%를 기록했을 때 새정치연합은 같은 기간 2%포인트 떨어진 25%를 기록했다. 반면 새누리당 지지율은 40%로 변동이 없었다. 연구원은 보고서에 “이런 흐름이 여러 차례 나타난다”며 “내년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으론 이길 수 없다”고 적시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여론조사 결과 박 대통령에 대한 2030세대의 부정적 평가는 85%에 달했지만 새누리당·새정치연합에 대한 이들의 지지율은 큰 차이가 없었다”며 “박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져도 야당이 흡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과연 2030세대가 ‘정권심판론’을 듣고 투표장으로 나올지에 대해선 심각하게 들여다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야당이 ‘대통령 때리기’로는 반사이익이 없다는 함수를 이제야 찾은 것”이라며 “새정치연합의 주요 지지층은 40대 화이트칼라와 학생계층인데 이들은 여야 정쟁적 논란에 피로감을 갖고 있어 ‘정권심판론’으로는 새정치연합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강태화·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