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원 생일 경비까지 예산 청구 논란 … 세월호 특조위 “다른 부처 참조한 것”

중앙일보 2015.07.28 00:47 종합 12면 지면보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직원들의 동호회·체육대회 활동 비용 등을 예산안에 포함시킨 것으로 나타나면서 ‘예산 방만 운영’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특조위는 27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연초부터 논의됐던 예산 초안 일부만을 부풀려 부각시킨 ‘특조위 흠집 내기’”라고 반박했다.



 특조위 등에 따르면 특조위는 올해 예산으로 160억원을 책정해 지난 23일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 예산안 중에는 ▶직원 체육대회 비용 252만원 ▶동호회 지원 비용 720만원 ▶직원 생일 경비 655만원 등이 포함돼 있다. 일부 직원들에게는 명절휴가비 명목으로 1인당 139만~221만원씩, 연가보상비로 1인당 78만~194만원씩을 배정했다.



 이석태 특조위 위원장은 “인건비와 복리후생비 등 운영예산 부분은 연초에 해양수산부 파견 공무원들이 제출한 안을 참조해 편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명절휴가비와 연가보상비 역시 정부 부처에 적용되는 ‘기획재정부 예산 편성 세부지침’에 따라 항목과 금액을 편성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산이 미국 9·11위원회 등과 비교해 과다하게 청구됐다는 시각에 대해선 “세월호 특조위는 특별법에 따라 정부 실책 조사 외에도 안전사회 건설과 지원 대책 점검이라는 별도 임무를 수행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야근이나 출장 등 각종 수당이 중복 편성됐다는 논란에 대해 박종운 특조위 상임위원은 “중복 사항과 삭감 부분은 최종 예산 편성 과정에서 기획재정부와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금 특조위는 직제 편성을 완료했는데도 예산이 들어오지 않아 본연의 업무에 매진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획재정부는 이미 제출한 특조위 예비비를 조속히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