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험은 주식형보다 적게, 수익은 예금보다 많게

중앙일보 2015.07.28 00:03 라이프트렌드 10면 지면보기
올해 재테크의 최대 화두는 ‘중위험·중수익’이다. 안정성과 수익성의 중간지대를 공략하는 재테크 전략이다. 은행 예금금리가 너무 낮고, 그렇다고 주식시장에 뛰어들기엔 위험한 상황에서 생겨난 절충적인 대안이다.


KB국민은행 ‘KB Middle ⓜ 펀드 컬렉션’

수익을 작게 취하는 대신 안전하게 굴린다는 말이다. 대개 시중금리+알파의 수익률을 추구한다. 중위험·중수익 상품은 주로 채권형이나 채권혼합형 펀드다. KB국민은행은 최근 중위험·중수익 펀드 브랜드 ‘KB Middle ⓜ 펀드 컬렉션’을 선보였다. KB국민은행은 이번 브랜드화를 통해 중위험·중수익 펀드의 개념, 변동성 위험, 기대 수익률, 샤프지수(위험 대비 초과수익의 크기를 나타내는 지표) 등을 정의하고 9 종의 대표 펀드를 선정했다. 이들 펀드는 채권·주식 등에 분산 투자해 채권과 주식 중간 수준의 위험으로 안정적이고 꾸준한 수익을 추구한다. 일반 주식형 펀드보다 변동성이 적으면서 은행 예·적금보다는 기대수익률이 높다.



 KB Middle ⓜ 펀드 컬렉션은 투자자의 상품 위험도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위험도와 기대수익에 따라 세 단계 타입으로 세분화했다. 세 타입의 상품 유형은 혼합형 펀드, 시장중립형(롱숏) 펀드, 해외채권형 펀드다. 이들 펀드는 수익률보다는 위험이 중요한 선정 기준으로 작용했다. 변동성 위험이 연 2~5% 수준이다. 이는 최근 3년 동안 코스피의 연평균 변동성 위험(13.7%) 대비 5분의 1에서 2분의 1의 위험도에 불과하다.



올해 4월 출시된 ‘KB가치배당 20’은 가치배당 주식에 20%, 채권에 70% 이상 투자해 변동성 위험을 최소화한 상품이다. 국민은행은 출시 2개월 만에 1967억원어치나 판매했다. 해외 펀드 쪽에선 ‘KB롬바드오디에 글로벌 전환사채(채권혼합-재간접)’ 펀드가 있다. 이 상품은 주가 상승에 따른 수익을 추구하는 글로벌 전환사채 투자 펀드다. ‘JP모건 글로벌 멀티인컴 증권투자신탁’ 역시 글로벌 고배당 주식, 채권 및 리츠 등에 분산 투자하는 상품으로 시장 상황에 따라 자산별 투자비중을 조절하는 자산배분형이다.



이외에도 ‘신영 밸류고배당 60 증권투자신탁’은 저평가된 가치주 중 안전성과 배당수익률이 높은 고배당주에 투자한다. ‘미래에셋 글로벌인컴 증권자투자신탁1호’는 전 세계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해 정기예금+α의 수익을 추구한다. 한편 KB국민은행은 2014년 말 기준 주식형펀드의 3년 투자수익률이 평균 20.2%에 달해 시중은행 중 가장 높았다. 지난해 주식형펀드 판매잔액도 8358억원으로 압도적 1위였다. KB국민은행은 이 여세를 몰아 초저금리에 실망한 예금 가입 고객을 위해 예금금리보다는 수익률이 높고, 주식형 펀드보다는 위험도가 낮은 상품을 엄선해 권할 예정이다.



서명수 재테크 칼럼니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