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티션 친 1인용 침대에 누워 … 무료로 주는 쿠키 맛보며 영화 감상

중앙일보 2015.07.28 00:03 라이프트렌드 6면 지면보기
지난 22일 문을 연 씨네드쉐프 압구정의 템퍼시네마는 총 30석 규모로, 템퍼 전동침대와 매트리스가 설치돼 있다.



‘침대극장’ 문 열다
서울 압구정동 템퍼시네마
여객기 퍼스트 클래스처럼
안락하게 꾸민 상영관 갖춰

집만큼 편안하게 영화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 집에서는 소파나 침대에 편안하게 기대거나 누워 영화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영화의 감동을 온전히 느끼기엔 화면 크기와 사운드가 아쉽다. 이제 집에서처럼, 아니 그 이상으로 편안한 상태로 극장에서 영화를 볼 수 있게 됐다. 세계 최초로 리클라이닝 침대극장이 서울 압구정동에 문을 열었다.



고급스러운 퍼플그레이 컬러 침구로 감싼 30개의 침대가 상영관을 채우고 있다. 1인용 침대가 2개씩 쌍을 이루고, 침대 양옆과 뒤쪽을 파티션이 감싸고 있다. 겉옷을 옷걸이에 건 다음 침대 위에 올라가 하얀색 슬리퍼를 신고 침대에 눕는다. 부드러운 담요를 가슴까지 끌어올린 후 리모컨으로 침대의 등받이와 발 부분의 각도를 조절해 가장 편안한 자세를 찾았다면 이제 영화를 감상하기만 하면 된다. 사이드 테이블에 마련된 웰컴 쿠키를 즐기면서 말이다.



 지난 22일 문을 연 씨네드쉐프 압구정의 ‘템퍼시네마’는 항공기의 퍼스트 클래스를 옮겨놓은 듯 근사하다. 세계 최초의 리클라이닝 침대극장으로, 글로벌 프리미엄 매트리스 브랜드 ‘템퍼’가 영화관과 레스토랑을 결합한 공간인 ‘CGV 씨네드쉐프’와 합작해 만든 공간이다.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전동침대



편안하게 누워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템퍼시네마.
그동안 영국이나 러시아, 그리스 등 해외 몇몇 영화관에서 침대극장을 시도한 사례는 있었으나 대부분 극장 내부를 침실처럼 연출하는 것에 그쳤다. 침대는 나무 평상을 이용해 침대 형태로 제작했고, 그 위에 침구와 쿠션을 비치한 정도였다.



 템퍼시네마가 기존 침대극장과 다른 점은 침대 전문 브랜드 ‘템퍼’ 제품을 이용했다는 것이다. 모든 좌석은 싱글 사이즈의 템퍼 리클라이닝(reclining·등받이와 발판의 각도를 조절하는 기능) 전동침대가 설치돼 있고, 그 위에 템퍼의 인기 제품인 ‘오리지날 매트리스’가 놓여 있다. 좌석당 세팅된 전동침대와 매트리스, 베개의 실제 판매 가격만 해도 600만원이 넘는다.



 템퍼의 리클라이닝 전동침대는 간단한 버튼 작동만으로 머리와 상체, 다리 각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고 영화를 보는 도중에도 비치된 리모컨을 이용해 수시로 조절이 가능하다. 작동 시 소음이 거의 없어 영화 관람에 전혀 지장을 주지 않는다.



 좌석에 사용된 템퍼의 기능성 폼 매트리스는 체온과 무게에 반응해 신체의 모양에 맞춰진다. 템퍼 폼 매트리스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에임즈 연구소가 우주선 이착륙 시 발생하는 엄청난 가속력과 압력으로부터 우주비행사의 등과 척추를 보호하기 위해 개발한 신소재를 상용화해 만들었다. 탄성이 거의 없는 소재로 된 이 매트리스는 누웠을 때 몸의 무게를 어느 한 곳에 집중시키지 않고 전체적으로 분산시켜 주기 때문에 관객은 무중력 상태에서 누워 있는 듯한 편안함을 경험할 수 있다. 템퍼시네마 이용 요금은 1인당 4만원(성인 기준)이다.



맥주·와인·샐러드·밀푀유 주문 가능







상영관 입장 전에는 탄산수와 미네랄 워터, 아이스티 같은 음료 중 1개가 무료로 제공된다. 맥주나 와인 같은 가벼운 주류와 샐러드, 과일, 밀푀유 등 메뉴는 추가로 주문해 즐길 수 있다. 직장인 최수진(34)씨는 “관람료 4만원은 부담스러운 금액인 것이 사실이지만 소음, 시야 가림, 불편한 좌석 등 일반 극장에서 있을 법한 문제가 없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며 “휴식을 취하면서 문화생활을 하고 싶을 때 ‘나를 위한 작은 사치’라고 생각하며 가끔 이용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남자친구와 극장을 찾은 이성경(29)씨는 “피곤할 때는 데이트하러 나오는 것도 힘들 때가 있다”며 “이렇게 침대로 된 극장은 편안하게 쉬면서 영화를 보고 데이트할 수 있어 1석3조”라고 말했다.



 최고급 제품을 2시간 가까이 실제로 사용해 볼 수 있다는 점 또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예비 부부의 경우 영화 관람을 계기로 템퍼 매트리스를 혼수용품으로 구입하기도 하고, 매트리스 구입을 앞둔 사람들이 미리 극장을 찾는 사례도 있다. 템퍼 측 관계자는 “많은 사람이 템퍼 침대와 매트리스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를 바라는 뜻에서 템퍼시네마를 선보이게 됐다”며 “최고의 편안함을 누릴 수 있는 침대극장에서 가족 또는 연인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하현정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