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지니어스' 최정문, sns 통해 심경 고백 내용 보니 …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6 16:48
더 지니어스 최정문[사진 tvN `더지니어스` 방송화면 캡처]


'더지니어스' 최정문이 비난이 쏟아지자 심경을 고백했다.



최정문은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하고픈 말은 천 가지도 넘지만.. 너무 미워하진 마요"라며 "까맣게 염색했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는 방송 이후 최정문의 배신에 대한 비난의 글들이 등장하자 자신의 심경을 남긴 것 이다.



또한 최정문은 고개를 숙인 자신의 모습과 '팀을 배신한 자는 살아남았습니다'라는 자막이 담긴 화면 캡처를 함께 올려 눈길을 모았다.



이날 방송된 케이블TV tvN '더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이하 '더 지니어스')에서는 5회전 메인매치로 '충신과 역적' 편이 전파를 탔다.



메인매치 '충신과 역적'에서 충신은 최종 숫자가 100이 넘지 않게 30개의 칸을 오름차순으로 채워야 하며 역적은 정체를 숨기며 이를 막아야 하는 게임이다.



메인게임은 충신들이 공동우승을 차지했다. 역적은 서로 정체를 알고 게임을 시작했으나, 충신팀은 역적 세 명을 모두 밝혀냈다.



역적팀을 위해 정체를 일찌감치 노출시키며 자신에게로 이목이 쏠리도록 희생했던 김유현과 끝까지 연기를 하며 충신팀에 혼란을 줬던 김경란이 데스매치에서 맞붙게 됐다.



또 다른 역적 최정문은 정체가 발칵되자 충신팀에게 다른 역적들을 확인해주고 생존을 보장 받으며 살아남았다.



김경란과 김유현은 데스매치에서 '인디언 포커'로 대결을 펼쳤고, 김유현이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더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은 역대 시즌 최강자들이 거액의 상금을 놓고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숨막히는 심리 게임을 벌이는 반전의 리얼리티쇼로 매주 토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더 지니어스 최정문[사진 tvN '더지니어스'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