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헐크 호건, 친구 부인과 불륜 자리서 막말하다

중앙일보 2015.07.26 16:06
프로레슬링계의 원조 ‘헐크’ 헐크 호건(62ㆍ본명 테리 진 볼리아)이 인종차별 발언으로 레슬링계에서 퇴출됐다.



미국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는 24일(현지시간) 헐크 호건과의 계약 종결을 발표했다. 지난해 작고한 얼티밋 워리어(1959-2014)와 함께 WWE 최고의 스타였던 호건은 35년간 몸담았던 링에서 불명예스럽게 퇴출되며 명예의 전당에 올랐던 이름도 삭제됐다. 아마추어 레슬러 발굴 쇼인 ‘터프 이너프(Tough Enough)’의 심사위원직도 박탈당했다.



호건이 퇴출된 건 8년 전 제작된 ‘불륜 동영상’ 때문이다.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최근 호건의 명예훼손 소송 사건에서 입수한 동영상에 따르면 호건은 친구인 라디오 DJ 부바 클렘의 부인과 불륜을 저지르던 중 자신의 딸이 흑인과 성관계 중이라며 ‘깜둥이(Nigger)’ 같은 인종 비하 발언을 했다. 그는 동영상 중 일부를 공개한 인터넷 매체 고커(Gawker)를 상대로 1억 달러(약 1170억원)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25일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도 인종·성·종교 등에 편견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내가 거친 말을 했다는 사실에 대해서 스스로 실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