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종원, '마리텔' 일시 하차… 박진경PD "정신 무장하고 녹화해도 충격, 악플 자제해 달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6 14:25
요리연구가 백종원 [사진 중앙포토]


 

‘더본 코리아’ 대표이자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 일시 하차한다.



MBC ‘마리텔’ 제작진은 26일 “백종원의 의사를 존중해 이날 진행되는 생방송 녹화에 백씨를 출연시키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작진은 “백종원의 26일 녹화 불참은 일시적인 것일 뿐, 완전한 하차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최근 자신의 가정사와 관련해 심리적 부담을 안고 ‘마리텔’에서 일시 하차한 것으로 보인다. 백종원의 부친 백승탁 전 충남교육감은 지난달 중순 대전의 한 골프장에서 20대 여성 캐디를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백 전 교육감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으나 경찰은 "성 추행 정황이 있다"고 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리텔’ 박진경 PD는 “출연자들이 정신을 무장하고 녹화를 진행해도 카메라 앞에서 실시간으로 악플을 마주하게 되면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방송 채팅창의 악플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한편 백종원은 ‘마리텔’에서 시청자 수가 다른 출연자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아 ‘인간계’가 아닌 ‘천상계’로 분류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백종원 일시 하차’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