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지니어스4' 김경란 눈물-분노-도발 "이렇게 살아야 하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6 11:15
더 지니어스 최정문 김경란 [사진 tvN `더 지니어스 방송` 화면 캡처]




‘더 지니어스’ 최정문이 김경란을 배신했다.



25일 밤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더 지니어스4 : 그랜드 파이널’(이하 ‘더 지니어스’) 메인매치에서는 ‘충신과 역적’ 게임이 방송되었다.



이날 ‘더 지니어스’에서 왕이 된 장동민은 김경란과 김유현을 역적으로 판단, 감옥에 남겨두게 됐다.



마지막까지 김경란과 최정문을 놓고 고민했던 장동민은 김경란의 이름을 불렀다.



이에 앞서 김경란은 장동민에게 대화를 요구하며 “난 아냐. 정말 미치겠네”라며 역적이 아님을 주장했지만, 장동민의 선택은 흔들리지 않았다.



하지만 최정문의 얼굴은 전혀 어두웠다. 이후 최정문은 김경란의 시선마저 외면한 채 표정관리에 애를 쓰는 모습을 보였다.



최정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언니 얼굴을 못 쳐다보겠다”고 말했고, 김경란은 “이렇게 살아야 하나?”라고 말해 주목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더 지니어스 최정문 김경란 [사진 tvN '더 지니어스 방송'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