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2호 태풍' 할롤라 북상…오늘 오후부터 제주·남해 영향권

중앙일보 2015.07.26 10:51




 

제12호 태풍 '할롤라(HALOLA)'가 일본 가고시마 남서쪽 해상에서 빠르게 북상하면서 26일 오후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전국이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태풍 예비 특보를 발표하고 "강한 비를 동반한 태풍이 오후부터 제주도와 제주도 앞 바다 등에, 밤부터는 울산과 부산, 경남 진주·창원·진주·통영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특보, 제주도 앞바다에 풍랑특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남해상에는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점차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중부지방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이 끼고 곳곳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영서지역은 낮까지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27일 자정까지 경남 해안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최대 70㎜, 중부지방과 경남 내륙, 서해5도는 최대 50㎜, 남부지방(경상남도 제외)과 제주도는 최대 30㎜ 안팎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과 내일 태풍의 진로와 가까운 제주도와 경남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일부 지역에는 밤 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특히 경상북도 내륙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30도 이상까지 오르겠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태풍 12호 할롤라 예상 경로’ [사진 기상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