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재 소양강댐 수위, 전날보다 상승해 … '피해 주의하세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6 09:46
현재 소양강댐 수위 [사진 jtbc 뉴스 화면 캡처]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중북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춘천과 의암, 청평, 팔당 등 북한강 수계 댐들은 수문을 열고 수위 조절에 들어갔다.



지난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 영서 북부 10개 시군에 내려졌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된 상태로, 어제부터 내린 비는 화천 광덕산이 251mm로 가장 많고 양구 해안면 216, 철원 210, 춘천 74mm 등이다.



시간당 30mm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춘천과 의암, 청평, 팔당 등 북한강 수계 댐들은 수문을 열고 수위를 조절한다. 댐 수문 개방은 지난 2013년 8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발전 중단 위기까지 내몰렸던 소양강댐은 현재 수위가 155미터로 오늘 하루만 1미터 이상 올랐다.



한편 소강상태를 보이던 비는 어제 밤부터 다시 시작돼, 오늘까지 영서 지역에 30에서 70, 많은 곳은 1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철원과 화천, 양구 등 강원 북부 5개 시군에는 내일 새벽에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고, 일부 지역에는 천둥과 번개,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내릴 것으로 보여 산간 계곡 야영객 안전과 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재 소양강댐 수위 [사진 jtbc 뉴스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