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 나의 귀신님' 조정석 박보영, 기습 키스 '달아도 너무 달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6 09:36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조정석 [사진 tvN `오 나의 귀신님` 방송 화면 캡처]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번 경신을 이루어냈다. 본격적인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지난 25일(토) 방송한 ‘오 나의 귀신님’ 8회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4.3%, 최고 4,9%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재경신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8회 연속 동시간대1위를 기록하며 파죽지세의 위력을 증명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 날 방송에서는 박보영(나봉선 역)과 조정석(강선우 역)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썬 레스토랑 식구들은 함께 MT를 떠나게 되고 조정석을 유혹하기 위해 로맨스 동맹을 맺은 박보영과 응큼한 처녀귀신 김슬기(신순애 역)는 본격적인 유혹에 나선 것이다.



그녀들의 적극적인 유혹은 조정석의 단호함에 실패하는 듯 보였지만, 박보영이 냉동창고에 갇히자 조정석은 그 누구보다 걱정하고 박보영을 위하는 모습을 내비쳐 주목을 모았다.



MT 이후 조정석과 박보영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1:1 요리 레슨을 시작했다. 박보영이 주방 물청소를 하기 위해 준비하던 중 실수로 자신과 조정석의 옷을 젖게 만들었다.



이어 서로의 물을 닦아주면서 묘한 분위기가 형성하고, 결국 조정석은 박보영에게 키스를 해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이 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오 나의 귀신님’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마지막 키스신에서 소리 지를 뻔”, “한시간 내내 TV에 빠져있는 것 같았어요”, “드디어 본격 로맨스 시작이군요!!”, “김슬기 빙의가 해제 된 이유가 궁금”, “보는 내내 심쿵이었습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주고 있다.



한편, ‘오 나의 귀신님'은 음탕한 처녀 귀신에게 빙의된 소심한 주방보조 ‘나봉선’과 자뻑 스타 셰프 ‘강선우’가 펼치는 응큼발칙 빙의로맨스물이다.



첫 방송 이후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 상승세를 그리며 평균시청률 4%를 돌파, ‘오나귀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조정석 [사진 tvN '오 나의 귀신님' 방송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