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광희, 네티즌 악플에 상처… "다 된 지디태양에 광희 뿌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6 09:30
무한도전 광희




 

'무한도전' 광희, 네티즌 악플 언급 "다 된 지디·태양에 광희 뿌린 격"



'무한도전' 광희가 GD·태양과 함께 팀을 결성한 후 네티즌 반응을 전했다.



지난 7월 2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광희는 지드래곤, 태양과 수상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가평으로 향했다.



이동 중 광희는 “우리 팀 결성한거 보고 네티즌들이 뭐라고 하는 줄 아냐. 다 된 지용 태양에 광희 뿌린 것이라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이에 지드래곤은 “절대 아니다. 우리도 다 되지 않았는데 뭐”라며 광희를 다독였다.



또 광희는 “어떤 카페에서 조사를 했는데 무도가요제에서 기대가 되는 그룹 중에 우리가 4위를 했더라. 가만히 생각해 봤다. 지드래곤이 있고 내가 있는데 왜 4위인가 싶더라”라고 의아해 했다.



이를 들은 태양은 “나 때문이라고?”라며 발끈하더니 “나 사퇴 하겠다. 모욕적인 발언은 처음이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줬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광희' [사진 MBC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