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기혐의 최홍만, 검찰 송치…경찰 "빌린 돈 사용처는 미확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20:21
사기혐의 최홍만 검찰송치


'사기 혐의 최홍만, 검찰 송치'



6년 만의 종합격투기 복귀전을 코앞에 둔 최홍만(35)에게 악재가 생겼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최홍만을 억대 사기 혐의에 대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홍만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지인 두 명에게 1억2500여 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



최홍만은 지난 5월 고소됐으며, 경찰은 조사를 통해 최홍만이 빌린 돈의 상당 부분을 갚지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조사 결과, 최홍만은 A씨에게 1800만원을, B씨에게 500만원을 갚은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최홍만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경찰은 고소를 취하하더라도 두 건을 같이 병합해 처리한다는 방침에 따라 최홍만을 지난달 19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검찰에서 조사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안다"며 "수사 결과 최홍만이 빌린 돈의 사용처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기혐의 최홍만 검찰 송치'

온라인 중앙일보

'사기혐의 최홍만 검찰 송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