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틱-아프리카TV, 신개념 콘텐츠 '프릭'으로 뭉쳐…윤종신 BJ 키우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8:50
'미스틱 아프리카TV'


'미스틱 아프리카TV'



미스틱 아프리카TV 서수길, 윤종신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점에서 '아프리카TV-미스틱엔터 프로젝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서수길 대표와 윤종신이 만났다. 아프리카TV와 미스틱엔터테인먼트가 새로운 개념의 콘텐츠 사업을 펼칠 조인트 벤처 ‘프릭(Freec)’을 설립했다. 두 회사는 ‘프릭’을 통해 아프리카TV의 미디어 파워와 미스틱의 아티스트 육성 노하우가 만나 콘텐츠 산업의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낼 방침이다.



프릭의 가장 큰 특징은 ‘크라우드 소싱’이다. 누구나 자신의 관심사나 재능을 바탕으로 시청자(유저)와 함께 콘텐츠를 생산하고 공유한다. 실시간 참여형 콘텐츠 생산 노하우를 쌓아온 아프리카TV와 독창적인 색깔로 대중문화를 선도해온 미스틱이 손을 맞잡은 이유다.



아프리카TV 서수길 대표는 아프리카TV의 미디어 파워와 미스틱의 아티스트 육성 노하우를 접목, 콘텐츠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아프리카TV 서수길 대표와 미스틱 윤종신PD는 "뉴미디어 산업의 새로운 생태계를 개척하기 위해 조인트벤처를 만들었다"며 "기존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높은 진입 장벽 탓에 소외됐던 창작자들이 기회를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수길 아프리카TV 대표는 "조인트벤처는 엔터테인먼크, 더 나아가 콘텐츠 산업의 새로운 시도"라며 "BJ(Broadcasting Jockey·콘텐츠 창작자)나 아티스트가 활동을 넓히거나 MCN(Multi-Channel Network) 사업을 확장하는 단순한 기능만을 추구하는 게 아니라, 산업 전체를 새롭게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미스틱의 대표 프로듀서인 윤종신은 "콘텐츠가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고 좋은 컨텐츠로 사람들에게 인정 받는데에 많은 과정이 있었다. 창작자가 자신의 창작물을 보여주는 것이 그 창작물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것이란 생각도 비슷했다. 그런 것들이 아프리카TV 안에서는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는 것 같다. 그것이 바로 'Freec'다"고 전했다.



이어 "음악 하는 사람으로서 음반시장에 대한 고민이 있었는데 'Freec'가 가장 최적화된 형태가 아닐까 한다. 새로운 창작자의 놀이터를 만들겠다"라는 포부도 드러냈다.



'미스틱 아프리카TV'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미스틱 아프리카TV'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