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케아 말름 서랍장…"아이 깔리는 사고 잇따라 발생" 사실상 리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8:31
이케아 말름 서랍장 [사진 중앙포토]


'이케아 말름 서랍장'



미국에서 이케아(Ikea) 서랍장이 넘어져 아이 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케아측은 사실상 리콜 조치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케아와 미 소비자상품안전위원회(CPSC)는 이날 '말름'(Malm) 시리즈를 비롯한 이케아 서랍장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서랍장을 벽에 고정시키는 키트를 무료로 나눠줄 예정이다.



이케아와 CPSC 모두 이번 조치에 대해 리콜이란 표현은 쓰지 않았으나, 사실상 제품 수리를 뜻하기 때문에 리콜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번 조치가 적용되는 서랍장은 총 2천700만개다.



이케아와 CPSC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말름 서랍장이 넘어지면서 아이가 깔리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펜실베이니아 웨스트체스터에서는 두 살 난 남자아이가 말름 6단 서랍장이 넘어지면서 깔려 사망했고, 워싱턴 스노호미시에서도 역시 23개월 된 남자아이가 말름 3단 서랍장이 넘어져 그 밑에 깔리면서 숨졌다.



CPSC 대변인은 "이 서랍장들은 벽에 고정하는 장치 없이 설치되면 넘어질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말름 모델이 아닌 다른 서랍장들이 넘어진 사고와 관련해서도 1989년 이후 3명이 숨진 것으로 이케아 측은 파악하고 있다.



'이케아 말름 서랍장'

온라인 중앙일보

‘이케아 말름 서랍장’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