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국정원 직원 차량바꿔치기 있을 수 없다

중앙일보 2015.07.23 16:55




해킹 논란으로 인해 자살한 국정원 임모(45) 과장의 ‘차량 번호판 바꿔치기’ 의혹에 대해 경찰이 “가능성이 없다”고 재차 밝히고 나섰다. 비슷한 차량을 수배해 재연실험한 결과 같은 현상이 일어났고, "폐쇄회로 TV(CCTV)속 차량에는 없다"던 엠블럼과 범퍼 가드, 안테나 역시 화면을 확대하면 나타난다는 것이다.



경기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는 23일 ‘변사자 차량 진위 논란 관련 경찰 입장’이라는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세진 과학수사계장은 “문제가 된 영상을 초당 30프레임으로 잘라서 분석한 결과 같은 번호판이 녹색에서 하얀색, 다시 녹색으로 변화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는 피사체가 과도한 빛에 노출될 때 나타나는 ‘빛의 간섭’ 현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영상은 임 과장이 자살하기 직전인 지난 18일 오전 6시18분과 22분 자살 장소에서 각각 2.4km, 1.4km 떨어진 지점의 CCTV에 찍힌 것이다.



경찰은 또 녹색 번호판을 단 1999년식 빨간색 마티즈를 이용해 같은 장소에서 CCTV로 촬영하는 재연 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여기서도 녹색 번호판이 흰색으로 보이는 결과를 얻었다. 하지만 CCTV 옆에 세워둔 고화질 카메라에는 녹색으로만 찍혔다.



경찰은 또 의혹이 제기된 영상자료에 대한 화질개선 및 보정작업을 진행해 앞쪽 안테나와 범퍼보호가드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정밀 분석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최고위원과 네티즌은 지난 22일 “국정원 직원의 마티즈 승용차 번호판은 초록색인데 도로 폐쇄회로TV(CCTV)에 나오는 마티즈는 번호판이 흰색“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