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위당국자 "대북 대화 제의, 좋은 시점에 액션 취해야, 특사도 가능성 배제 않아"

중앙일보 2015.07.23 16:16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행사 및 금강산 재개와 관련, 북한에 대화를 제안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밝혔다. 그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적절한 계기에 대화 제의건 뭐가 됐건, 좋은 시점에 액션을 취해야 한다”며 “여러 가지 검토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북측이 굉장히 경직된 상태고, 대화를 하겠다고 문은 열어놓고 있지만 어떤 방식으로 접근해서 어떻게 대화하는 게 실질적 대화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복 70주년을 목전에 둔 현 시점에 남북관계 경색 국면 돌파를 위해 특사 파견 등을 검토하고 있지는 않느냐는 질문에 그는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는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과거와 같은 민간 브로커 등 비선(秘線) 라인을 통한 접촉은 없을 것”이라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광복 70주년 맞이 8ㆍ15 남북 공동행사와 관련해선 “정부의 기본 입장은 정치적 행사는 좀 곤란하다는 것”이라며 “(민간의 행사를) 통제하는 차원이 아니고, 성사가 중요하니 정치적 논란이 안 되게 해달라는 얘기를 관련 단체에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8ㆍ15 남북 공동 행사 추진을 위한 민간 단체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으며, 23일 오후 현재 남북 실무진은 개성에서 협의를 갖고 있다. 북한이 평양에서 행사를 개최하겠다고 먼저 발표하면서 “남측 동포에게도 문이 열려 있다”고 한 것과 관련, 그는 “(23일) 실무접촉에서 어떤 방식으로 협의를 하고 어떤 행사를 할지 보고 결정할 것”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를 비롯한 정부 여러 부처가 북한에 대화를 제의해왔으니 북측이 거부하거나 묵묵부답인 것에 대해 고위 당국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화의 중요성이 있기 때문에 대화의 통로를 열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다른 당국자는 23일 “이산가족의 고령화와 금강산 관광 중단 등에 대해 가능한 선택지를 놓고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남북 당국간 대화를 통한 협의를 강조하고 있으나 북한이 호응해 오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해 고위 당국자는 “민간을 통해서라도 많은 접촉을 하고 이를 통해 관계개선 물꼬를 트려고 노력중”이라며 민간 교류 적극 지원 의지를 보였다. 지난 16일, 1년1개월 만에 개최됐다 결렬로 끝난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와 관련해선 "여의치 않아서 실무회담으로 하고 있는데 상당부분 큰 틀이 풀려야 되는 부분이 있어 고위급 회담으로 열 필요성도 있다"고 말했다.



다음달 5~8일로 예정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방북에 대해 “가시는 것 자체가 굉장히 큰 메시지”라며 “김대중평화센터측에서 잘 협의하게 조용히 필요한 지원만 해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