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단언컨대 분당은 없다"에 박지원 "분열이 아니라 통합 단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5:49
문재인 박지원 [사진 중앙 포토]




문재인 "단언컨대 분당은 없다"에 박지원 "분열이 아니라 통합 단결"



야권 신당론에 대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단언컨대 분당은 없다”고 선을 그은 가운데 비노 진영의 핵심 축인 박지원 의원이 “저의 목표는 분열이 아니라 통합 단결이라는 것을 분명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그 동안 “신당은 상수(常數)”라고 말해온 박 의원이 미묘한 입장 변화를 보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등 파장이 일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23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야권 신당론과 관련해 “‘박지원 당신이 움직여야 한다’는 압박도 받고 설득도 당한다. 정치는 현실이기 때문에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저와 가까운 이윤석 의원이 굉장히 중요한 당직인 조직본부장이 되자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분들이 전화를 해서 ‘이게 무슨 소리인가. 왜 (문재인 대표 측에) 협력하느냐’ 하고 굉장히 항의를 하더라”며 “제가 이 의원을 추천하지는 않았지만 ‘우리는 새정치연합 당원이기 때문에 당을 위해 일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는가’ 이런 얘기를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제가 주장하는 것은 분열이 아니라 통합 단결과 정권 교체”라고 거듭 강조한 뒤 “저도 마치 경계인 같은, 일종의 샌드위치 신세다.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미래에 제가, 또 누가 어디에 가 있을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러나 신당 창당파도 버려서는 안 된다. 설득해서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재인 박지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