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구 공략 달인 강정호, 9경기 연속 안타 행진

중앙일보 2015.07.23 15:13
'해적선원'이 거침없는 안타 행진을 펼치고 있다.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9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강정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캔자스시티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5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강정호는 11일 세인트루이스전 이후 9경기 연속으로 안타를 때렸다. 아울러 지난 20일 밀워키전 이후 4경기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시즌 타율도 0.282에서 0.286으로 올라갔다. 조디 머서의 부상으로 최근 유격수로 나섰던 강정호는 이날 경기에서 3루수로 나섰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올라온 페드로 플로리몬이 유격수로 나오면서 조시 해리슨이 빠진 3루를 다시 지켰다.



강정호는 2회 초 무사 1루에서 상대 선발 에딘슨 볼케스의 초구를 받아쳐 유격수 왼쪽을 빠져나가는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강정호는 올 시즌 초구 공략시 0.517의 높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홈런 5개 중 3개가 초구를 때려서 나오기도 했다. 1-0으로 앞선 4회 초에는 체인지업을 공략해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빠져나가는 좌전 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두 번 모두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6회 1사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한 강정호는 8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피츠버그는 1-5로 져 2연패를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후반기 6경기에서 1승5패의 부진을 겪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