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 travel 2주년] 수석 주방장들이 준비한 코스 메뉴 ‘럭셔리’하게 즐기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5:01
서울의 중심 시청광장 앞에 위치한 더 플라자.




더 플라자(www.hoteltheplaza.com)는 서울의 중심 시청광장이 한눈에 내려다보이고 주변에 관광지도 많다. 명동과 덕수궁, 광화문 광장, 경복궁, 세종문화회관이 지척에 있어 도심에서 특별한 바캉스를 즐기기에 적합한 호텔이다. 올 여름에는 컨시어지 서비스도 업그레이드했다. 서울의 중심에서 최고급의 서비스를 누리는 더 플라자의 서머 패키지를 소개한다.





서머패키지



스트레칭 클래스.


더 플라자가 올 여름 준비한 ‘퍼펙트 겟 어웨이 패키지’는 럭셔리 타입과 스마트 타입으로 나뉜다.



럭셔리 타입은 객실 1박과 레스토랑 식사, 스트레칭 클래스 등으로 구성했다. 호텔 대표 레스토랑 도원·무라사키·투스카니의 수석 주방장들이 패키지 고객만을 위한 코스 메뉴를 새롭게 구성했다. 2인 커플 세트 메뉴를 원하는 레스토랑을 골라 점심 또는 저녁 중에 먹을 수 있다. 더 플라자 피트니스 클럽에서 진행되는 프라이빗 스트레칭 클래스 참가권 2매가 제공되며, LG생활건강 오휘 화장품이 들어 있는 딜라이트풀 박스(여행용 8종 세트)를 제공한다.



더 플라자 실내수영장.




스마트 타입은 럭셔리 타입 혜택 중 레스토랑 식사가 빠지고 대신 뷔페 레스토랑 세븐스퀘어 조식(2인)을 준다. 패키지 이용 고객은 피트니스 클럽의 수영장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레스토랑에서 10% 할인해준다. 또 일요일에 체크인하면 객실을 무료로 업그레이드해준다. 세븐스퀘어 조식 성인 2인 이용 시 어린이 1인 무료 제공 등의 혜택이 추가로 제공된다. 이번 패키지는 8월 31일까지 판매하고 가격은 럭셔리 타입 27만원부터, 스마트 타입 23만원부터다. 가격 세금·봉사료 별도. 02-310-7710.





새로워진 컨시어지



더 플라자 스위트.




더 플라자가 컨시어지팀을 새롭게 구성했다. 기존에는 객실 투숙객을 대상으로만 서비스했던 것을 연회장·레스토랑 이용 고객에게까지 확대한 것이다.



객실의 경우 ‘E-컨시어지’ 서비스를 새롭게 시작한다. 호텔 객실을 예약하고 예약 확인 메일에 호텔 서비스 중 필요한 것을 입력한다. 정보를 받아든 호텔은 고객이 요구한 것을 미리 준비한다.



필요한 정보가 있다면 컨시어지 데스크를 비롯한 로비 근무자와 클럽라운지 근무자에게 실시간으로 물어볼 수도 있다. 태블릿 PC를 이용해 각종 교통정보와 지도·날씨·공연 및 관광정보 등을 알려준다. 또 컨시어지 페이스북 메신저도 운영해 24시간 컨시어지 지배인과 의사소통할 수 있다.



컨시어지를 업그레이드하면서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객실에 배달하는 신문은 잉크 냄새를 없애기 위해 한번 다림질해 제공하고 체크인할 때 따로 요청하지 않아도 직원이 알아서 짐을 객실로 올려다 준다.



호텔에서 이틀 이상 머무는 고객에게는 객실에 디퓨저(라벤다·카모마일·자스민)를 제공한다. 객실에는 기념품 리스트를 비치해두는데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컨시어지가 대신 사다준다. 레스토랑 역시 기존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고 호텔 업계 최초로 웨딩 컨시어지를 선보인다.





글=홍지연 기자 jhong@joongang.co.kr

사진=더 플라자





※더 플라자 숙박권(1명)



사용 기간: 2015년 10월 31일까지



내용: 플라자 스위트 1박(2인 조식 포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