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근영의 오늘 미술관] 백남준의 83번째 생일

중앙일보 2015.07.23 14:49
백남준, 촛불 하나(One Candle), 1989, 미디어 설치, 가변크기, 프랑크푸르트 MMK 미술관 소장.


삼각대 위 촛불을 카메라가 촬영하고, 이걸 프로젝터를 통해 벽면에 영사해 만든 색 분해 이미지다. 주위에 바람이 불거나 관객이 지나가면 촛불이 미세하게 떨리며 벽면의 이미지도 조금씩 달라진다.



백남준(1932∼2006)이 57세 때 만든 ‘촛불 하나’다. “2032년에 내가 여전히 살아 있다면 나는 백 살이 될 것이다. 3032년에 내가 여전히 살아 있다면 나는 천 살이 될 것이다. 11932년에 내가 여전히 살아 있다면 나는 십만 살이 될 것이다.” 1965년에 그가 쓴 자서전의 마지막 문장이다. 늘 새로움에 목말라했던 그는 이제 영원히 늙지 않는 예술가로 남았다. 지난 20일, 그는 83세 생일을 맞았다.



권근영 기자 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