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지민, AOA 리더의 고충 공개 “얄밉다. 같이 좀 해줬으면”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3:00
라디오스타 지민




 

‘라디오스타 지민’



라디오스타 지민, 리더 고충 발언 “얄밉다. 같이 좀 해줬으면”



AOA 지민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화제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지민은 중국 유학을 하게 된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지민은 "중학교 시절 여름방학이 됐는데 부모님께서 중국에 좀 놀러 가라 하시더라"고 말했다.



지민은 이어 "갔더니 그게 유학이었다. 점점 내 물건들이 소포로 오더라. 그래서 2년 동안 중국에서 살았다. 처음에는 분노하고 정말 많이 울었다. 한국에 전화해서 부모님과 싸웠다. 지내보니까 살 만 하더라"라고 말해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과거 지민의 리더 고충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지민은 "리더로서 멤버들을 봤을 때 서운할 때가 있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지민은 "다들 나는 다 잘 할 줄 알고 할 때 조금 얄밉다. 같이 좀 해줬으면 한다. 그래도 나쁘지는 않다"고 말해 화제를 나았다.



‘라디오스타 지민’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지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