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틱엔터-아프리카TV, 조인트 벤처 만들어 … 윤종신 "창작자의 놀이터 만들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1:55
미스틱 프로듀서 윤종신 [사진 일간스포츠]




미스틱엔터-아프리카TV, 조인트 벤처 만들어 … 윤종신 "창작자의 놀이터 만들 것"



'미스틱'



미스틱엔터테인먼트와 아프리카TV가 새로운 컨텐츠 산업 'Freec'를 만들었다.



2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미스틱엔터와 아프리카TV는 기자회견을 열고 "뉴 미디어 산업의 새로운 생태계를 개척하기 위해 조인트 벤처를 만들었다. 높은 진입 장벽에 소외됐던 창작자들이 기회를 얻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미스틱의 대표 프로듀서인 윤종신은 "콘텐츠가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고 좋은 컨텐츠로 사람들에게 인정 받는데에 많은 과정이 있었다. 창작자가 자신의 창작물을 보여주는 것이 그 창작물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것이란 생각도 비슷했다. 그런 것들이 아프리카TV 안에서는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는 것 같다. 그것이 바로 'Freec'다"고 전했다.



이어 "음악 하는 사람으로서 음반시장에 대한 고민이 있었는데 'Freec'가 가장 최적화된 형태가 아닐까 한다. 새로운 창작자의 놀이터를 만들겠다"라는 포부도 드러냈다.



'미스틱'

온라인 중앙일보

'미스틱'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