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밤선비' 이준기 이유비 심창민, 삼각관계 흥미진진하게 흘러가… '기대만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1:28
밤선비 이준기 이유비 심창민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캡처]


 

배우 이준기·이유비·심창민의 삼각 관계가 시작된다.



22일 MBC ‘밤을 걷는 선비’ 측이 공개한 사진에선 이준기·이유비·심창민이 한자리에 있다.



세 사람은 각자 다른 감정을 표정으로 표현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김성열(이준기)과 이윤(심창민)은 정식으로 대면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김성열은 경계심 담긴 눈빛과 차가운 표정으로 이윤을 바라본다. 이에 이윤도 지지 않겠다는 듯 매서운 눈빛으로 김성열을 바라봐 긴장감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조양선(이유비)은 두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하다. 김성열을 향해 선 조양선은 자신을 냉담하게 대하는 김성열에게 상처받고 눈물을 참는 듯하다.



드라마의 한 관계자는 “세 사람의 첫 삼자대면이 오늘 공개된다”며 “조양선을 지키기 위해 그와 거리를 두려는 김성열과 이에 상처 받는 조양선, 그리고 조양선을 도와주는 이윤의 모습으로 삼각 관계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밤을 걷는 선비’ 5회는 2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밤선비 이준기 이유비 심창민’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