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직원 마티즈 번호판…"초록색을 흰색으로 우기는 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10:49
`국정원 직원 마티즈` [사진 YTN 방송 캡처]


'국정원 직원 마티즈'



국정원 불법 해킹 의혹이 불거진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정원 직원 임모(45) 과장의 자살 배경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사망 당시 타고 있던 마티즈 승용차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원 직원 임 과장이 야산에서 번개탄을 피워놓고 자살했다는 마티즈 승용차 번호판은 초록색”이라며 “그런데 경찰이 임 과장 증거자료로 제시한 도로 폐쇄회로(CCTV) 사진에 나오는 마티즈는 흰색 번호판으로 나온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야산에 주차된 마티즈의 번호판과, 주행 도중 찍힌 도로 CCTV 사진의 마티즈 번호판 색깔이 서로 다르다는 지적이다. 전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초록색을 흰색이라고 우기는 이런 행위야말로 진실을 거짓으로 덮고 가려는 상징적인 행위라고 생각한다”며 경찰과 국정원에 명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한편, 국정원 직원 임씨는 지난 18일 낮 12시쯤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화산리 한 야산 중턱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 안에서 타버린 번개탄과 함께 숨진 채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에는 “내국인과 선거에 대한 사찰은 없었다. 외부에 대한 파장보다 국정원의 위상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혹시나 대테러, 대북 공작활동에 오해를 일으킨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했다”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국정원 직원 마티즈'

온라인 중앙일보

'국정원 직원 마티즈' [사진 YTN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