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신수, 사이클링 히트 기록 하루 만에 삼진 4개

중앙일보 2015.07.23 10:00
[사진 뉴시스]




사이클링 히트 기록을 세우느라 힘이 다 빠졌나보다.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한 경기에서 삼진만 4개를 당했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7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 1타점 4삼진을 기록했다. 전날 아시아 출신 메이저리거로는 처음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하며 부진 탈출 기미를 보였던 추신수는 삼진 4개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0.235에서 0.234로 하락했다.



좌완 투수 호르헤 데 라 로사에게 약했다. 팀이 3-0으로 앞선 1회 2사 2루에서는 중전 적시타를 때렸지만 4회 선두타자로 나와 7구 풀카운트 접전 끝에 삼진으로 아웃됐다. 6회에도 삼진을 당했다.



바뀐 투수 크리스티앙 프리드리히에게도 삼진을 기록했다. 8회 선두타자로 나온 추신수는 프리드리히와의 풀카운트 대결에서 삼진, 9회 1사 1, 2루에서 추신수는 존 액스포드에게 삼진을 당했다. 텍사스는 10-8로 승리하며 콜로라도에 2연승을 거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