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지민, 걸그룹 대전과 관련해 “피할 수 있는 시기가 없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09:49
라디오 스타 지민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지민’



라디오스타 지민, 걸그룹 대전 “피할 수 있는 시기가 없었다"



'라디오스타' 지민이 컴백 시기에 대한 이야기가 화제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만찢남녀 특집'으로 꾸며져 홍석천, 이국주, AOA 지민, 주헌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MC윤종신은 지민에게 최근 음악방송에서 1위한 것을 언급하며 소감을 물었다. 이에 지민은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나올 때마다 1위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듣던 MC 김구라는 "이번 컴백 때 소녀시대, 걸스데이, 씨스타 중 가장 신경쓰이는 팀이 어디냐"고 질문했다. 이에 지민은 "어떻게든 피하려고 했었는데 회사에 가수가 많다보니 피할 수 있는 시기가 없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에 김구라는 "국내 여름 음악시장을 해수욕장으로 비유하면 씨스타가 해운대, AOA를 경포대, 걸스데이를 망상, 소녀시대를 중국의 하이난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지민과 주헌이 서로를 디스하는 랩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라디오스타 지민, 눈이 정말 예쁘네” “라디오스타 지민, 노래도 잘하더라” “라디오스타 지민, 1위 축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라디오스타 지민’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지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