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위 당·정·청 68일 만에 회동 … 노동개혁 결의대회 방불

중앙일보 2015.07.23 01:08 종합 2면 지면보기
고위 당·정·청 회의가 22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68일 만에 열렸다. 저녁 만찬을 겸해 열린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메르스와 가뭄 피해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처리와 하반기 핵심 국정 과제가 될 노동 개혁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왼쪽부터 최경환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현정택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 현기환 정무수석,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김무성 대표, 황교안 국무총리, 원유철 원내대표, 김정훈 정책위의장. [김상선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당·정·청이 새로운 마음과 각오로 일심동체가 돼 국민중심의 정치를 펴 나가겠다.”

새누리 노동개혁특위 만들기로
노동장관 출신 이인제가 위원장
추경안 24일까지 국회 처리 최선
법인세 문제, 원내대표에 재량권



 ▶황교안 국무총리=“국민이 체감하는 국정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당·정·청이 공동운명체라는 인식으로 노력하겠다.”



 김 대표의 ‘일심동체’ 발언에 황 총리가 ‘공동운명체’라고 화답했다. 68일 만에 마주 앉은 당·정·청은 서로 ‘하나’임을 강조했다.



 22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는 각각 4인씩 모두 12명이 만났다. 이날의 화두는 단연 노동개혁이었다. 2시간30여 분의 회동 중 3분의 1가량을 노동개혁 논의에 할애했다. 지난해 10월 공무원연금 개혁 처리를 위해 당·정·청이 모였을 땐 여론의 부담 때문에 당이 떼밀리듯 총대를 멨지만 이날은 당·정·청의 노동개혁 결의대회를 방불케 했다.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노동시장 구조개선과 청년 고용 절벽 해소를 위해 노동개혁 추진에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며 “(1993년) 노동부 장관을 지낸 이인제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노동개혁 특위를 당내에 설치해 당·정·청이 협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노동개혁 외의 4개 개혁과제인 금융·공공·교육개혁에 관해서도 향후 당내에 특위를 만들고 최고위원들이 각 특위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난제를 떠맡게 된 이 최고위원 측에선 곤혹스러운 기류도 감지됐다. 한 측근은 “언론 발표 말고는 당에서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 아이디어 차원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인사말에서부터 노동개혁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노동개혁 등 과제가 산적해 있다. 옛말에 ‘천천히 서둘러라’는 말이 있듯 신중을 기하되 결기를 갖고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모든 개혁작업은 반드시 국민과 여론의 지지를 받아야 강력한 추진력을 얻게 된다는 걸 공무원연금 개혁 과정에서 경험했다. 지금은 당·정·청 전체의 총체적 협력과 팀워크, 그리고 하나 된 힘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인사말을 하기 앞서 준비해 온 메모지를 급히 뒤집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 청와대 회동 직후 국회 브리핑 때 자신이 꼼꼼히 적은 수첩이 언론 카메라에 노출된 걸 의식해서다. 김 대표는 “카메라가 뒤에 오면 다 찍는다”고 웃으며 메모를 숨겼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황 총리는 “당·정·청 간의 훈풍이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어려운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추경안과 경제활성화 법안, 노동개혁 등 4대 개혁이 잘 처리될 수 있도록 당이 힘써 달라”고 협조를 구했다.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정 5년의 반환점을 앞둔 정부가 핵심 국정과제 추진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당·정·청 간 소통과 협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정부와 청와대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신속 통과를 위한 협조도 요청했다. 새누리당은 24일까지 통과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야당이 추경안 처리 조건으로 요구하는 법인세 인상 문제에 관해선 원유철 원내대표에게 재량권을 주기로 결정했다.



 비공개 회의에선 원 원내대표가 국정원 해킹 문제에 대한 야당 측의 요구에 대해 설명했고 대학구조 개혁과 사학연금 개혁에 관한 논의도 있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회의엔 당에서 김 대표와 원 원내대표, 김 정책위의장, 황진하 사무총장이 나왔다. 정부에선 황 총리와 최경환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우여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 참석멤버 4인은 이 실장과 현기환 정무수석,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안종범 경제수석이었다.



글=이가영·김경희 기자 ideal@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