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기업 + 벤처 ‘창조경제 생태계’ 19개월 만에 마무리

중앙일보 2015.07.23 00:59 종합 6면 지면보기
‘1년7개월’의 장정이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1월 6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국 17개 광역시·도에 창조경제혁신센터(창혁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창조경제 구상’이 완성됐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 핵심 기조인 창조경제 추진이 본격 궤도에 오르게 됐다.


“지역 강점 살려 새 성장동력으로”
박 대통령, 취임 초부터 힘 쏟아
서울·세종 뺀 15곳 출범식 참석

 박 대통령은 22일 인천 창조혁신센터 출범 행사에 참석해 “인천센터를 끝으로 17개 광역시·도의 센터 설치가 마무리됐다”며 “드디어 대한민국 창조경제가 도약할 준비를 마쳤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전체가 창조경제로 거듭 깨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창조혁신센터 구상은 박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아이디어였다. 취임 첫해 온라인에 ‘창조경제타운’을 만든 박 대통령은 지역 17곳에 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대기업을 연결시키는 안을 참모들에게 내놓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창조경제가 대한민국이 나아갈 방향이란 것은 박 대통령의 신념”이라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가장 애정을 가지고 추진한 사업”이라고 전했다.



 창조경제 분야를 담당하는 조신 청와대 미래전략수석은 “창조혁신센터 작업이 1년7개월 동안 진행돼 오면서 창조경제가 새로운 경제활성화의 길이라는 인식이 확산됐다”며 “창조혁신센터는 다소 모호했던 창조경제의 개념을 구체화했고, 박 대통령이 17개 센터 중 서울과 세종을 제외한 15개 센터의 개소식에 직접 참석해 의미나 중요성을 역설하면서 공감대가 커졌다”고 평가했다.



 실제 박 대통령은 창조경제 전도사였다. 박 대통령은 취임사에서부터 “과학기술 육성을 통한 창조경제로 ‘경제부흥’을 이루겠다”고 다짐했고, 정부 출범 이후에도 ‘경제 살리기’를 위해 창조경제를 틈 날 때마다 강조해 왔다. 정부 출범 초 “창조경제의 개념이 모호하다”는 논란이 일자 “과감한 패러다임의 전환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직접 창조경제를 정의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미국의 실리콘밸리, 이스라엘의 텔아비브, 중국 (베이징의) 중관춘 등 세계 각국은 창의와 혁신에 기반한 창업 기업을 발굴하고 창조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고유한 특색과 장점을 갖춘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들이 지역별 강점과 후원기업의 역량을 결합해 대한민국 창조경제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민관이 함께 창조경제 생태계 조성에 노력해 온 결과 지난해 벤처펀드 신규 조성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벤처기업 수가 3만 개를 돌파하는 등 창업 환경이 호전되고 있다”며 “세계적 기업들과 국제기구도 창조경제의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국내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바야흐로 우리나라에 제2 창업·벤처 붐이 형성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출범식 때마다 관계자들과 얘기를 나누고 지역 산·학·연 인사들과 오찬을 하며 현장 의견을 들었다. 박 대통령은 지난 3월 부산 센터 출범식에선 “창조경제가 활활 불타오르고 각 지역의 혁신센터가 정말 발전해 나가면 그것만큼 행복한 게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챙기다 보니 협력 대기업들이 비상한 관심을 가지고 최고 경영자들까지 나서는 효과도 봤다”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