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 나의 귀신님' 조정석 "박보영 특히 안길 때 너무 어렵다…애교 철철"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00:05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조정석 김슬기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조정석 김슬기

22일 서울 광화문 인근 한 카페에서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극본 양희승/연출 유제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보영은 같이 연기하는 배우 조정석의 매력에 대해 “장면장면마다 아이디어가 많아요. 봉선이나 순애 캐릭터 살려주는 아이디어도 내주시고요. 강선우라는 인물 자체도 매력이 많기 때문에 순애로서 들이대는 게 전혀 힘들지 않아요”라며 웃었다.



박보영은 또 “자상하기도 하고 강선우 셰프를 연기할 때는 버럭하면서도 은근히 챙겨주는 모습도 있어요. 강선우 셰프가 요즘 츤데레라는 단어를 알게 돼서 굉장히 많이 쓰세요. 맘에 들어하는 것 같아요. 지금도 툭툭 건드리면서 츤데레라고 하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정석은 "정말 '광대승천' 안 하려고 노력하는 데 잘 되질 않는다. 박보영이 정말 귀엽다 보니 제가 엔지(NG)도 많이 낸다"고 말했다.



조정석은 "박보영은 실제로는 애교가 없다고 말하지만, 거짓말로 느껴질 정도로 애교가 철철 넘치게 연기한다"라며 "특히 안길 때 밀어내기 너무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박보영이 정말 맞춤형 옷을 입은 것 같다"라면서 "저도 대본에 묘사된 성격처럼 성질도 마구 내야 하는데 박보영 애교에 그러기가 쉽지가 않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극한직업’이라는 기사도 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 나의 귀신님'은 매주 금, 토 우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tvN방송화면 캡쳐]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조정석 김슬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