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파트 공화국에서 전기차 타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3 00:01




[이코노미스트] 이성재씨(55·사진)는 지난해 출고가 4338만원의 전기차 SM3ZE를 사기로 결심했습니다. 서울시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에 지원해 3.39대 1의 경쟁률을 뚫는 데 성공했습니다. 1500만원의 정부 보조금과 서울시 지원금 500만원도 받을 수 있었죠. 기쁨도 잠시, 새로운 난관에 봉착했습니다. ‘전기차를 받기 위해서는 고정형 충전기를 설치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인 이씨에겐 쉽지 않은 일입니다. 아파트 주민 사이에서 “왜 전기차만을 위한 별도의 주차공간을 마련해야 하나” “충전기가 설치되면 전기료가 오를 것”이라는 불만이 나왔습니다. 이씨가 직접 주민대표자회의에 안건을 상정하고 회의를 열었습니다. 충전기는 700만원의 정부 보조금으로 설치하고, 철저하게 개별 검침해 이용료를 부가한다는 것을 설명했습니다. 긴 토론 끝에 겨우 충전기를 설치할 수 있었습니다. 이씨는 운이 좋은 경우입니다. 이런 난관을 극복하지 못하고 전기차 구입을 포기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충전기 포기각서를 쓰고 차를 구입해 대형마트나 공용주차장, 공공기관의 충전기를 쓰는 사람도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국민의 절반 이상이 아파트 생활을 하는 나라입니다. 전기차 인프라 보급을 위한 정부의 역할이 절실합니다. 매일 40km 거리를 출퇴근하는 이씨의 한달 전기차 충전료는 약 3만원입니다.



사진·글 김현동 기자 kim.hd@joins.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