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박 "수지가 좋아하는 남자로…" 데뷔 후 또다른 굴욕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20:00
[사진=중앙일보 DB]
윤박
 

배우 윤박이 걸그룹 미쓰에이 수지와 화장품 광고를 촬영했으나, 얼굴이 안 나와서 아무도 알아보지 못했다고 2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의 '스타 탐구생활' 코너에는 배우 장소연과 윤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윤박은 DJ 김창렬이 "과거 화장품 CF에서 수지가 좋아하는 남자로 나왔는데 얼굴 말고 어깨만 나와 아무도 윤박인 걸 몰랐다"고 하자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윤박은 "데뷔 후 또다른 굴욕의 순간이 있었다면 그게 언제냐"는 질문에 "데뷔 전 학교에서 단편 영화를 찍었다. 건대 사거리에서 찍었는데 카메라는 사거리에 있었고 난 횡단보도에 서있었다.



근데 사람들이 '촬영하나봐. 근데 배우는 어딨지?' 이러면서 계속 배우를 찾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윤박은 "고친 데 있냐"는 기습 질문엔 "고친 데 없다"고 말한 뒤 "큰일 날 뻔 했다. 사석에서 할 법한 말을 할 뻔 했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박, 윤박 굴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