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경기 연속 안타…강정호, 7G 연속 안타 폭발 '감 잡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19:30
[사진=중앙일보 사진DB]
7경기 연속 안타




강정호(28,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캔자스시티 로열스전 첫 타석부터 안타를 신고하며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강정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 위치한 카우프만 스타디움서 진행 중인 '2015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원정경기에 5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그동안 주로 3루수로 경기에 나선 강정호는 조디 머서가 왼 무릎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이날 경기에서는 유격수로 선발 출장하게 됐다.



강정호는 2회초 무사 1루에서 캔자스시티 선발 투수 요다노 벤추라의 5구째 시속 156㎞짜리 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이후 2루로 진루한 강정호는 중견수가 프란시스코 세르벨리의 안타를 상대가 실책을 저지르자 3루를 거쳐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4-1로 앞선 3회초 무사 1, 2루에서는 벤추라와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볼넷을 골라내 출루했다. 5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다시 156㎞짜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익수 왼쪽으로 빠져나가는 2루타를 치며 멀티 히트(1경기 2안타 이상)를 완성했다. 이어 트래비스 이시카와의 투런포가 터지면서 홈을 밟았다.



강정호의 타율은 2할 7푼 8리로 조금 올랐고, 팀은 캔자스시티에 10대 7로 승리하며 3연패에서 벗어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중앙일보 사진DB]

7경기 연속 안타

7경기 연속 안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