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스트 이범수, 안방극장에선 악역이 처음 “이범수표 액션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19:20
라스트 이범수




 

‘라스트 이범수’

라스트 이범수, 안방극장에선 악역이 처음 “기대된다”



21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라스트’ 제작발표회에 조남국 감독과 배우 이범수, 윤계상, 서예지, 박원상, 박예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범수는 “TV에서는 악역을 처음 하는 것 같다. 영화에서는 ‘짝패’나 ‘신의 한수’에서 액션 악역을 했다. TV에서는 ‘자이언트’, ‘온에어’ 등 좋은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이범수는 “이번에 대본을 보고 마초적이고 사연 있는 매력에 끌렸다. 곽흥삼 인물을 연기함에 있어서 TV에서 악역 보여드린 적 없는데, 입체적인 인물, 액션 좋아해서 꼭 한 번 해 보고 싶었다. 조남국 감독님, 한지훈 작가님도 호흡 좋아서 참여하게 됐다. 무척 기대된다”라고 드라마 ‘라스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이범수는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부담감이라기보다 좋아하고 흥미로운 장르를 TV에서 하게 되는구나, 하는 즐거움이었다”라며 “대본이 워낙 재밌다. 대본이 나올수록 기대된다. 그 다음 대본은 언제 나오냐고 여쭙는다. 현장에서 듣던 바대로 감독님의 상상력과 스태프분들의 조화로움이 좋은 하루하루다”라고 대답했다.



한편, ‘라스트’는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의 조남국 PD와 ‘개와 늑대의 시간’, ‘로드 넘버원’의 한지훈 작가가 함께 작업한 드라마로 믿고 보는 배우 이범수(곽흥삼 역), 윤계상(장태호 역), 서예지(신나라 역), 박원상(류종구 역), 박예진(서미주 역) 등의 출연으로 화려한 라인업을 구축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안방극장을 정통 액션으로 진하게 물들일 ‘라스트’는 100억 원 규모의 지하세계에 귀속된 남자들의 생존경쟁을 그린 액션 느와르 작품으로, 오는 24일 밤 8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라스트 이범수, 기대된다” “라스트 이범수, 악역이라니 완전 기대” “라스트 이범수, 본방 사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라스트 이범수’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라스트 이범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