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직원 눈물의 발인, "엄마가 따라가야 해" 모친 통곡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16:50
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




“우리 막내 어떡해 엄마가 따라갈께….”



이탈리아 해킹 프로그램 운영 업무를 담당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정원 직원 임모(45)씨의 발인식이 21일 열렸다. 이날 오전 7시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평온의 숲’ 장례식장에는 집사였던 임씨의 유족과 지인들이 함께 부르는 찬송가와 통곡소리가 울려퍼졌다. 발인식은 취재진의 출입이 통제된 가운데 기독교식으로 20여분간 비공개로 진행됐다.



사관생도복을 입은 임씨의 장녀가 아버지의 영정을 가슴에 안은 채 빈소를 나섰고 임씨의 아내와 막내딸, 어머니 등 유족과 지인 50여 명이 침울한 표정으로 뒤를 따랐다. 임씨의 어머니는 “막내야 보고 싶어. 엄마가 따라가야 해. 아이고 우리 막내 불쌍해 어떡해”라며 오열했다.

이어 7시20분쯤 임씨의 시신을 실은 운구차가 장례식장을 나섰다. 운구차는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 본원에 들러 영결식을 가진 후 평온의 숲으로 다시 돌아와 화장절차를 거친 후 납골당에 안치될 예정이다.



임씨는 지난 18일 낮 12시쯤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화산리 한 야산 중턱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 안에서 타버린 번개탄과 함께 숨진 채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에는 “내국인과 선거에 대한 사찰은 없었다. 외부에 대한 파장보다 국정원의 위상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혹시나 대테러, 대북 공작활동에 오해를 일으킨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했다”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국정원 직원 눈물의 발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