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최현석 제치고 첫승 …보아 "정말 맛있다. 간이 내 입맛"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14:00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사진출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셰프가 보아의 선택을 받고 환하게 웃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오세득 셰프와 최현석 셰프의 면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첫 출연한 오세득 셰프는 중화풍 면 요리인 '보아 씨, 초면입니다'를 만들었고, 최현석은 직접 제면한 '최.면.석'을 선보였다.



오세득 셰프의 '보아 씨, 초면입니다'를 맛 본 보아는 "중식당 누룽지에 고추 잡채 소스를 곁들인 거 같다"며 "해물과 고기가 같이 들어가 있다. 내가 야채를 잘 안 먹는데 이건 잘 먹을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보아는 이어 최현석의 '최.면.석'의 요리를 먹고는 고개를 갸우뚱 거렸다. 보아는 "두 요리는 다른 매력이 느껴진다"며 "이 짧은 시간에 이렇게 탱글탱글한 면발을 만든 게 놀랍다"라고 칭찬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사진출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이후 보아는 오세득 셰프의 '보아 씨, 초면입니다'에 손을 들어줬다. 보아는 "면으로 평가하면 최현석 셰프님의 면이 더 좋지만, 맛이나 간은 오세득 셰프님의 요리가 더 잘 맞았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오세득은 최현석을 상대로 첫 승을 따낸 소감으로 "호랑이를 키운거죠"라고 말해 좌중을 웃음 짓게 했다.



한편 오세득 셰프와 최현석 셰프가 출연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냉장고를 부탁해' 첫 출연해 우승한 오세득 셰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초면 나도 먹고싶다" "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첫출연에 승리라니 대단한데"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앞으로도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사진출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