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독인증마크 위조해 수출용 목재포장재 판매 15개 업체 ‘철퇴’

중앙일보 2015.07.21 11:21
문제 업체가 불법으로 제작해 찍은 수출용 목재 포장재 인증 마크(왼쪽)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인증한 합법 마크. [사진 농림축산검역본부]


 수출할 때 쓰이는 목재 포장재의 소독 인증 마크를 위조한 15개 업체가 검역당국에 적발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불법을 저지른 부산 강서구 소재 A포장업체를 비롯한 목재 포장회사 15곳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3일까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수출용 목재 포장재 소독과 유통 과정 전반에 대한 특별점검을 한 결과다.



수출상품 포장재로 쓰이는 목재는 열처리나 훈증 과정을 거쳐 소독하도록 국제 규약에서 정하고 있다. 목재에 묻은 병충해가 국외로 옮아가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국가승인 소독마크’가 찍혀있어야 통관 과정에 문제가 없다. 이들 업체는 소독마크를 불법으로 제작해 수출용 목재상자에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 참고>



농림축산검역본부 측은 “부정 목재 포장재를 사용한 수출업체는 수입국 통관 검역 과정에서 불합격 처분을 받고 또 포장재 폐기에 따른 통관 절차 지연으로 추가 비용을 부담해야 할 수도 있다”며 “이번에 문제가 된 업체가 위조한 날인 때문에 수출기업이 피해를 입은 사례가 실제 발생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검역본부는 앞으로 수출용 목재 포장재 소독ㆍ제작업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