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류사회 박형식, 임지연 이별 통보에 결국 '오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11:19
상류사회 박형식 [사진 SBS 상류사회 캡처]


 

‘상류사회’ 박형식이 임지연의 이별 통보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상류사회’에서는 창수(박형식)가 지이(임지연)와 이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이는 자신을 찾아온 창수에게 “네가 살던 동네에서 살아라. 잘 살아라”라며 매몰찬 태도를 보였다.



그러자 창수는 “잘 못살 것 같다. 너 없인”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지이는 “난 이제까지처럼 잘 살거다. 네가 잊혀지면 나와 비슷한 처지의 남자를 만나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을 거다”라며 냉정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지이는 이내 “제발 찾아오지 마라. 보고 싶은데 자꾸 찾아오면 어떡하냐”며 눈물을 보였고, 이에 창수 역시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상류사회 박형식’ [사진 SBS 상류사회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