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보아 사로잡은 중화풍 면요리…최현석 제치고 1승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10:45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사진출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셰프가 보아의 선택을 받고 환하게 웃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오세득 셰프와 최현석 셰프의 면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첫 출연한 오세득 셰프는 중화풍 면 요리인 '보아 씨, 초면입니다'를 만들었고, 최현석은 직접 제면한 '최.면.석'을 선보였다.



이날 본격적인 요리대결에 앞서 MC김성주는 오세득과 최현석의 평소 친분을 소개하며 “셰프계의 송대관 태진아다”라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최현석은 “그동안 승패에 연연하지 않았는데, 밞아드리겠다”며 오세득을 자극했고, 이에 오세득 셰프는 “반 시즌이 지났는데 힘이 남았어요?”라는 발언과 최현석 못지 않는 기선제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득 셰프의 '보아 씨, 초면입니다'를 맛 본 보아는 "중식당 누룽지에 고추 잡채 소스를 곁들인 거 같다"며 "해물과 고기가 같이 들어가 있다. 내가 야채를 잘 안 먹는데 이건 잘 먹을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또, "정말 맛있다”를 연발하며 “특히 이 위에 고추기름 어떻게 만든 거예요? 자꾸 먹고 싶은 맛”이라며 엄지를 치켜 세워 승리를 가늠케 했다.



보아는 이어 최현석의 '최.면.석'의 요리를 먹고는 고개를 갸우뚱 거렸다. 보아는 "두 요리는 다른 매력이 느껴진다"며 "이 짧은 시간에 이렇게 탱글탱글한 면발을 만든 게 놀랍다"라고 칭찬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사진출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이후 보아는 오세득 셰프의 '보아 씨, 초면입니다'에 손을 들어줬다. 보아는 "면으로 평가하면 최현석 셰프님의 면이 더 좋지만, 맛이나 간은 오세득 셰프님의 요리가 더 잘 맞았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오세득은 최현석을 상대로 첫 승을 따낸 소감으로 "호랑이를 키운거죠"라고 말해 좌중을 웃음 짓게 했다.



한편 오세득 셰프와 최현석 셰프가 출연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냉장고를 부탁해' 첫 출연해 우승한 오세득 셰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초면 나도 먹고싶다" "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첫출연에 승리라니 대단한데"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앞으로도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냉장고를 부탁해' 오세득

[사진출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