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래가 있는 아침] 20주년 맞은 크라잉넛의 노래

중앙일보 2015.07.21 10:09



한은화 기자의 노래가 있는 아침-크라잉넛 '안녕'



홍대 인디음악 1세대로 꼽히는 밴드 크라잉넛이 올해로 벌써 활동 20주년을 맞았다고 합니다.

싱글곡 '안녕'을 발표했어요.

레게풍의 노래인데 드러머 이상혁이 작사·작곡했습니다.

이들이 홍대 클럽 드럭에서 첫 공연을 한 게 1995년이에요.



'안녕

너에게 배웠네 작별의 인사하는 법

하늘에 배웠네 난 역시 날 수 없는 걸

바다를 보았네 눈물이 가득 고인 곳'



가사에서 관록이 묻어나옵니다.

안녕, 작별인사와 새로운 만남의 인사를 건네는 듯합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