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잭 존슨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 우승, 상금이 무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10:05
잭 존슨 우승 [사진 중앙포토]


 

잭 존슨(미국)이 제144회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총상금 630만 파운드) 우승을 차지해 화제다.



존슨은 21일(한국시각) 영국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 골프장 올드코스(파72·729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적어낸 존슨은 동타를 이룬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 마크 레시먼(호주)과 함께 연장전에 들어갔다.



1,2,17,18번 홀(이상 파4)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존슨은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언더파를 기록해 이븐파의 우스트히즌, 2오버파의 레시먼을 제치고 클라레 저그의 주인공이 됐다. 우승 상금은 115만 파운드(약 20억6000만원)다. 2007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존슨은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올랐다.



올해 마스터스와 US오픈을 석권한 조던 스피스(미국)는 14언더파 274타로 연장전 합류에 1타가 모자랐다. 제이슨 데이(호주)와 함께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스피스는 마지막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더라면 연장전에 합류할 수 있었으나 티샷이 왼쪽으로 당겨져 1953년 벤 호건(미국) 이후 62년 만에 마스터스, US오픈, 브리티시오픈을 차례로 석권하는 선수가 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연장 첫 홀에서 존슨과 우스트히즌은 나란히 버디를 잡은 반면 레시먼은 퍼트만 세 차례 하며 보기를 기록해 우승 경쟁에서 밀렸다.



두 번째 홀에서도 존슨은 약 4m 거리의 만만치 않은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연장 세 번째 홀인 17번 홀에서 존슨은 위기를 맞았다. 두 번째 샷이 왼쪽으로 감겼고, 세 번째 샷도 그린을 살짝 넘겨 러프로 향했다.



반면 한 타 차로 뒤쫓던 우스트히즌은 약 4m 파 퍼트를 남기고 있었다. 그러나 우스트히즌의 파 퍼트가 살짝 빗나갔고 존슨은 그보다 약간 짧은 거리의 보기 퍼트에 침착하게 성공하며 우스트히즌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마지막 18번 홀에서 존슨의 약 5m 버디 퍼트가 빗나갔으나 우스트히즌 역시 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지 못하면서 결국 존슨이 우승자로 결정됐다. 이번 대회는 폭우와 강풍으로 예정보다 하루 늦게 끝났다.



재미동포 케빈 나(32)는 3언더파 285타로 공동 58위로 대회를 마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잭 존슨 우승’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