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혈압에 관한 몇 가지 상식 "나도 이 병에 걸린 건 아닐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1 09:46
저혈압에 관한 몇 가지 상식 [사진 중앙 포토]




저혈압에 관한 몇 가지 상식 "나도 이 병에 걸린 건 아닐까?"



저혈압에 관한 몇 가지 상식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고혈압과는 달리 저혈압은 어느 정도 이하의 혈압이라고 정확히 규정할 수 없으나 일반적으로 혈압이 100/60 mmHg 이하인 경우를 저혈압이라고 한다. 또한 기립성 저혈압은 누웠다가 일어날 때 수축기 혈압이 20 mmHg, 확장기 혈압이 10 mmHg 이상 떨어지는 경우로 정의한다.



여러 가지 선행 심장 질환, 신경계 질환, 약물, 체액 감소, 출혈 등에 의하여 저혈압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평소에 시행한 신체 검사 등에서 특별한 원인이 없이 혈압만 낮게 측정되는 경우도 흔히 있을 수 있다.



저혈압에 의한 증상을 명확히 기술하는 것은 어렵다. 측정한 혈압이 저혈압 수치에 속하더라도 별다른 저혈압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으나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실신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와는 반대로 어지럽거나 기운이 없고, 쉽게 피곤하거나 하여 본인 스스로 빈혈이나 저혈압을 의심하기도 하나 검사상 빈혈 소견이 없고 측정한 혈압도 정상 범위에 있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기립성 저혈압 환자의 경우에는 그 증상이 비교적 명확하다. 특히 아침에 잠자리에서 갑자기 일어날 때 심한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정상 성인에서 흔히 관찰되는 신경 매개성 실신은 외부 자극에 체내 자율신경계가 부적절하게 반응하여 일시적으로 심한 저혈압이나 심장이 느리게 뛰어 발생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증상이 비교적 명확하다. 즉 장시간 서 있거나, 화장실에서 소변이나 대변을 보다가 갑자기 속이 메스껍고, 가슴이 답답하고, 온몸에 힘이 빠지면서 앞이 캄캄해져 쓰러지게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외상을 입는 수도 있다. 이 경우에는 의식을 잃는 경우가 수초 내지 수분이고 의식이 회복되면 다른 증상도 함께 사라지게 된다.



실제 측정한 혈압이 저혈압 기준에 속하여도 어지러움 등의 증상을 호소하지 않는 경우에는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그러나 심한 출혈 등으로 인하여 일어나는 저혈압의 경우는 즉각 치료가 필요하다.



기립성 저혈압 환자의 경우에는 몇가지 사항을 주의하면 심한 증상을 방지하는 데 도움을 얻을 수 있다. 평소 식사에서 위장 장애가 초래되지 않는 범위에서 염분 섭취를 늘리고 취침시 머리와 상체를 약간 높게 하고 아침에 갑작스럽게 일어나지 않도록 하며 장시간 서 있을 때는 다리 정맥혈의 정체를 막기 위해 탄력 있는 스타킹을 신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런 방법으로도 증상의 재발이 계속되면 담당 의사와 상의하여 저혈압 방지를 위한 약물을 복용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저혈압에 관한 몇 가지 상식'.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