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돈 벼락’ 맞은 블라터 FIFA 회장

중앙일보 2015.07.21 00:50 종합 19면 지면보기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회견에서 한 영국 코미디언이 날린 돈다발을 피하고 있다. 블라터는 지난 6월 측근들이 부패 혐의로 체포되고 여론이 악화되자 사퇴 의사를 밝혔다. FIFA는 내년 2월 차기 회장을 뽑는다. [AP=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